‘간다·잔다·판다’ 구별 힘든 난청

‘간다·잔다·판다’ 구별 힘든 난청…”노인 4명 중 1명꼴”보청기 착용 후 청력변화 올 수도…귀 질환 잘 살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 평생 공무원을 하다 정년퇴임을 한 김모(68)씨는 여가를 이용해 시내 곳곳에서 열리는 무료강연을 듣는 게 취미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강연 중 말소리가 선명하지 않고, 시끄러운 곳에서 대화할 때는 상대방이 무슨 말을 했는지 재차 되물어보는 횟수가 늘어났다. 이런 현상은 교회에서 설교를 들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TV를 시청하면서도 가족들로부터 볼륨이 너무 크다는 얘기를 듣기 일쑤였다. 참다못한 김씨는 친구한테 추천받은 고가의 보청기를 구매해 착용했다. 하지만 보청기를 착용한 후 오히려 귀에서 ‘웅웅’거리는 울림이 더욱 심해지고, 이명 증상까지 생겨 요즘은 보청기를 벗고 이비인후과 병원을 찾아 치료 중이다.

태백출장샵 -[카톡:ym85]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서울출장샵 기자 = 대한민국 임시정부 외무부장 등을 역임한 구리출장샵 독립운동가 조소앙(1887년 4월∼1958년 9월) 선생 서거 60주기 추모제가 10일 오전 11시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다고 국가보훈처가 9일 밝혔다. 추모제위원회(회장 이종걸)가 주관하는 행사에는 피우진 보훈처장, 각계 인사, 일반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조소앙 선생은 1917년 대동단결선언을 발표하고, 1919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당시 임시헌장을 기초했다. 임시정부의 외무부장을 역임하며 미국, 영국, 중국 등 연합국을 상대로 활발한 외교활동을 펼쳤다. 1930년 안마계룡출장샵 한국독립당을 창당하고, 삼균주의를 창시했다. 1941년 삼균주의에 따라 대한민국 건국강령을 기초하는 등 일생을 인천출장샵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했다. 1989년 임시정부 활동 등의 공로로 대한민국장이 서훈됐다. 선생 가문은 6형제, 부인, 자녀 등 총 14명이 독립운동 포상을 받았다.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