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고

(고성=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경남 고성군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19일 군청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밝혔다. 백 군수는 “조선산업 경기 침체로 고용위기 지역,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됐다”며 “패닉상태인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공사 중 800여억원 사업을 군내 업체 대상으로 발주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백 군수가 7월 23일 시공사인 SK건설 안재현 사장 등을 군에서 만나 합의한 사안이다. 사업 마무리 단계인 도로개설, 조경, 기계장비 설치 등 800여억원에 달하는 발주사업을 군내 기업이 맡는다. 고성그린파워가 발주하고 SK건설이 시공사로 참여한 고성하이화력발전소는 1천40㎿ 화력발전소 2기 규모로 건설되고 있다.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 산 일원에 들어서며 5조1천960억원이 투입됐다. 공사는 2015년 10월에 시작, 2021년 10월께 마무리될 예정이다.

부천출장샵 -[카톡:ym85] (서울=연합뉴스) “남북한 민간교류의 접점을 늘려나가는 게 바로 통일운동입니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 이창복(80) 상임대표의장은 이 시대 대표적인 통일운동가 가운데 한 명이다. 그가 이끄는 6·15위원회는 민간교류를 통해 통일을 경주출장샵 앞당겨보자는 사천출장샵 취지에서 결성된 통일운동연대기구다. 이 기구는 2000년 남과 북의 정상이 처음으로 만나 민간교류의 물꼬를 텄던 ‘6·15 남북 공동선언’에 정신적 기반을 구리출장샵 두고 있다. 작년 말까지만 해도 한반도는 군사적 긴장이 극에 달했다. 일촉즉발의 위기에 처해 있던 한반도의 전운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말끔히 걷혔다.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 치러진 것이다. 그 동기 부여를 6·15위원회가 했다. 6·15남측위와 북측위 대표단이 작년 중국에서 만나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어보자고 의기투합했다. 이 의장은 “민간의 약속이 남북한 정부 차원의 약속으로 이어진 대표적인 사례 가운데 하나”라며 통일로 가기 위한 민간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6·15선언 안마계룡출장샵 18주년을 앞두고 이 의장을 만났다.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