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위원장 제안하고 문대통령 수

“김위원장 제안하고 문대통령 수용…김정숙 여사 동행, 리설주 여사 미정””文대통령, 우리땅 통해 백두산 가고 싶다고 해…수행원 함께 이동”

아산출장샵 -[카톡:ym85]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중국에 이어 베트남도 폐기물 수입을 사실상 제한하는 수순을 밟고 있다. 19일 일간 베트남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지난 17일 각 부처에 폐기물 수입에 관한 긴급조치를 지시했다. 폐기물 수입 자격증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위탁수입 인천출장샵 업체 등에 대한 자격증 유효기간을 연장하지 김해출장샵 못 하도록 했다. 또 환경기준을 충족하는 업체에 대해서만 폐기물 수입 허가 여부를 검토하고 폐기물 수입과 거래, 활용 등에 대한 감시를 대폭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푹 총리는 또 “규정을 어기고 베트남으로 들여온 폐기물은 반드시 다시 내보내고 범법자를 엄벌하라”고 명령했다. 중국이 올해부터 폐플라스틱 등 고체폐기물 24종의 수입을 제한함에 따라 베트남의 폐기물 수입이 급증, 지난 5월까지 들어온 금속 폐기물만 200만t을 넘어섰다. 특히 폐플라스틱 수입은 지난해 전체 수입량과 비교해서도 200% 이상 급증했다.

북한에서는 현재 다수의 해외 언론이 활동 중이다. 러시아 타스통신과 중국의 신화통신은 일찌감치 상주해왔다. 서방 언론 가운데는 미국 인천출장샵 AP통신의 영상 전문 매체인 APTN이 2006년 9월 처음 진출했다. 뒤이어 일본의 교도통신, AP, 프랑스 AFP가 평양에 지국을 개설했고 미국 보도전문채널 CNN도 비상주 특파원을 두고 있다. 그러나 당사국인 남북한 언론교류는 아직 얼음장처럼 얼어붙어 있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주요 통일정책 가운데 하나로 ‘남한 언론사 평양지국 개설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언론사의 서울지국 개설 추진’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남북한 언론교류의 중요성을 깊이 평택출장샵 깨닫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본다.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