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 WHO 사무차장보 인터뷰…고

라이언 WHO 사무차장보 인터뷰…고 이종욱 WHO 사무총장과 깊은 인연사람 간 전염 가능성 매우 희박 “한국 정부 대응 모범적”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국은 앞으로 대만을 계속 지지하겠지만 현재의 중국, 대만과의 관계변화는 계획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대만 연합보가 13일 보도했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국무부가 소환한 도미니카, 엘살바도르, 파나마 3국의 자국 대사와 미 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중미 및 카리브해 지역의 민주체제와 경제 지지를 위한 미국의 방안을 토론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연합보는 용인출장샵 전했다. 이들 3국은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취임 이후 대만과 단교했다. 미국은 이들 3국 주재 자국 대사들을 이달 초 본국으로 불러들였다.

마산출장샵 -[카톡:ym85] ◇프랑스 언론 “문 대통령, 김 위원장에 비핵화 압박” 프랑스 공영방송인 프랑스 용인출장샵 2 방송은 문 대통령의 평양 도착 소식을 화면과 함께 상세히 영천출장샵 보도했다. 프랑스2 방송의 쥐스틴 야코스키 기자는 베이징발 리포트에서 “수백 명이 평화통일을 상징하는 한반도기와 꽃다발을 들고 환영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공항에 도착했다”면서 이번이 두 정상이 올해 얼굴을 마주하는 세 번째 회담이라고 전했다. 기자는 이어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비핵화의 길로 압박해 새로운 경제협력관계를 수립하고 평화를 정착시키려 한다”고 덧붙였다. 일간 르 몽드도 평양발 기사에서 남북 정상의 만남 소식을 상세히 보도했다.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취재 중인 르몽드의 해롤드 티보 특파원은 ‘평양 정상회담: 핵 이후를 노리는 김정은의 경제적 도박’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국제 제재 아래에서 낙후하고 고립된 북한의 경제 개발에 김정은이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일간지 르 피가로도 조간신문의 1면과 2∼3면 전체를 털어 평양에서의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전했다. 피가로는 ‘평양에서 두 나라가 동두천출장샵 교착상태의 타개를 모색한다’라는 기사에서 “핵 협상이 교착에 빠진 가운데 다시 한 번 통일의 희망에 숨결을 불어넣고자 김정은이 처음으로 한국의 문 대통령의 방문을 맞는다고”고 전했다.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