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는 이동에 불편을 겪는 장애아동을 둔 열다섯 가정을 초청해 여행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주말 1박 2일 일정으로 마련된 이 행사에서 참가 가족들은 현대모비스 임직원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을 받아 잠실 아쿠아리움과 경복궁을 관람하고 한강 유람선을 타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회사 측은 각 가정에 특수 제작한 개인 맞춤형 이동 보조기기도 전달했다. 현대모비스의 사회공헌활동 ‘이지무브'(Easy Move) 사업 중 하나인 장애아동 가정 초청 가을여행은 평소 외출이나 여행이 쉽지 않은 장애아동을 둔 가정에 자유로운 여행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2014년부터 진행됐다. 현대모비스는 이들 가정에 장애아동 개인의 신체 특성을 고려한 개인 맞춤형 보조기기를 특수 제작해 전달하는 한편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애프터서비스(AS)도 제공하고 있다. 현재 푸르메재단과 함께 재활전문 의료진 등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70여명의 장애아동을 위한 맞춤형 기기를 제작 중이며, 다음 달 중 각 가정에 전달할 계획이다.

상주출장샵 -[카톡:ym85] 이 펀드에는 20억 달러가 투자되는데 10억 달러는 노숙인과 가족을 위한 복지에 쓰이는 ‘데이 원 패밀리스 펀드’로 조성되고, 나머지 10억 달러는 저소득 커뮤니티의 새로운 비영리 취학전 학교 네트워크를 만드는 데 안마계룡출장샵 쓰인다. 교육 목적의 펀드는 ‘데이 원 아카데미스 펀드’로 이름 붙였다. 베이조스 펀드의 취학전 스쿨은 몬테소리 스타일의 높은 교육질과 전액 장학제도 등을 바탕으로 운영된다. 아마존 CEO이자 우주탐사기업 블루 오리진 창립자, 미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 소유주인 베이조스는 자산 1천500억 달러(약 168조 원)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을 제치고 세계 최고 부자 자리에 올랐다. 베이조스는 시인 윌리엄 예이츠의 경구를 인용하며 “교육은 빈 들통을 채우는 것이 아니라 불을 밝혀주는 것”이라면서 “아이들은 우리의 고객이 될 것”이라고 구리출장샵 말했다. 베이조스는 과거 비영리 장학기금인 더드림스닷유에스에 3천300만 달러를 기부한 적이 있지만, 교육·복지 사업에 ‘빌리언’ 단위의 거액을 투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베이조스는 전역군인(베테랑) 출신 후보자를 지원하는 슈퍼팩(PAC·정치헌금단체)인 ‘위드 아너 펀드’에 1천만 달러를 기부한 바 있다. 베이조스의 거액 자선펀드 김해출장샵 띄우기는 최근 그를 겨냥한 정치권의 공격이 거세지는 김해출장샵 가운데 나온 것이다. 무소속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아마존 근로자들이 저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며 정부가 지원하는 저임금 근로자의 복지혜택을 고용주로부터 환수하는 이른바 ‘반 아마존법’을 발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아마존이 미 우편국(USPS)의 네트워크를 공짜로 이용하면서 제대로 세금을 내지 않는다며 베이조스를 여러 차례 겨냥한 바 있다.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