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안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안방에서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짧은 시간 한눈에 즐길 수 있는 단막극들이 올가을부터 연말까지 전파를 탄다. 과거에는 KBS 2TV ‘드라마스페셜’뿐만 아니라 MBC TV ‘베스트극장’ 등 단막극을 감상할 수 있는 다양한 창구가 있었지만 한동안 침체했던 게 사실이다. 그러나 최근 CJ ENM과 JTBC 등 비지상파에서도 단막극에 뛰어들면서 라인업이 풍성해졌다. 단막극은 하나의 이야기를 축약해서 볼 수 있어 전개가 빠르고 구성도 집약적이라는 장점이 있다. 신인 작가들의 등용문이자 실험장 기능을 하기도 한다. 그중에서도 꾸준히 단막극을 선보여온 KBS 2TV는 올해도 ‘드라마스페셜’을 통해 10편의 작품을 선보인다. 전소민이 주연하는 ‘나의 흑역사 오답노트’, 김무열·고보결의 ‘잊혀진 계절, 윤박이 출연하는 ‘참치와 돌고래’, 최강희와 고준이 주연을 맡은 ‘너무 한 낮의 연애’, 권혁수와 다솜의 ‘미스 김의 미스터리’, 장희진·임주환의 ‘이토록 오랜 이별’ 등이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장르도 로맨틱코미디와 멜로부터 장르극, 판타지 수사극, 스포츠 드라마, 홈드라마 등 다양하다. 작품들은 이달 14일부터 11월 16일까지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한다.

진주출장샵 -[카톡:ym85] 네벤쟈 대사는 보고서에 대한 문제 제기는 “완전히 정상적인 관행”이라면서 “전문가 패널의 작업은 점점 정치화돼왔고, 궁극적으로 미국의 사천출장샵 ‘비전’에 인질이 됐다”고 비판했다. 마차오쉬(馬朝旭) 중국 대사는 중국은 대북제재를 이행하고 있다면서도 “북한과 대결하는 것은 막다른 길(dead end)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힘에 의존하는 것은 재앙적인 결과 전주출장샵 외에 아무것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차오쉬 대사는 북미 협상에서의 진전을 요구하는 한편, 안보리는 이 이슈에서 단합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엔 로즈매리 디카를로 정무담당 차관은 이날 안보리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일부 긍정적 진전이 있었다”면서도 “북한이 김해출장샵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 개발하고 있다는 징후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용인출장샵.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