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금감원은 연초에 제약·바이

앞서 금감원은 연초에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를 비용이 아닌 무형자산으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테마감리에 착수했다. 당시 도이체방크는 셀트리온그룹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방식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에 따라 관련 주식이 급락하는 등 제약·바이오 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다. 이후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글로벌 제약사와 동일하게 회계처리를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국내 업계의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국내 업체들은 주로 복제약을 생산해왔고 최근 일부 기업이 신약 개발에 나서는 상황이므로 대부분 신약 개발을 하는 글로벌 제약사처럼 정부의 판매 허가 시점 이후 지출만을 자산으로 인식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을 제기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감독지침에 대해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새로운 회계기준이나 기준 해석은 아니다”라며 “회사가 개별 상황에 따라 합리적인 이유를 근거로 이번 지침과 달리 판단해 회계처리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진주시는 혁신도시와 하남출장샵 항공국가산단을 중심으로 한 국가혁신클러스터 육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송고

(전주=연합뉴스) 김포출장샵 홍인철 기자 오산출장샵 = 전북도는 철새 도래기를 앞두고 구제역이나 고병원성 인플루엔자(AI)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구제역ㆍAI 특별방역대책상황실’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 지난 5월 포천출장샵 칸 영화제를 다녀왔다. 칸 영화제에서 느낀 한국영화의 국제적 위상은. ▲ 지난 20년간 임권택, 이창동, 홍상수, 박찬욱, 봉준호, 김기덕 감독 등이 해외에서 한국영화의 위상을 높였다. 이 점은 충분히 감사와 존경을 받아야 한다. 그러나 신인 감독들이 나오지 않고, 이들만이 한국영화를 대변한다고 생각한다면, 이는 위기이다. 새로운 한국영화를 만들어내야 속초출장샵 하고, 영진위는 이를 견인해야 한다. 광명출장샵 한국영화의 창의적 부분은 높게 평가하나 새로운 한국영화를 주도하는 작품이나 감독이 나오지 않는 데 대해서는 갈증이 있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경상북도출장샵 등 동남아시아에서는 젊은 영화감독들이 똘똘 뭉쳐서 프리시네마 운동을 벌이고 있다. 우리가 ‘천만 관객’에 안주할 경우 홍콩영화처럼 어느 순간 힘을 잃을 수 있다. 뉴 코리아 시네마를 만들어내지 않으면 안 된다. 칸 영화제는 정치적이다. 한반도 정세에 관심이 많다. 내년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아 칸 영화제에서 특별 프로그램을 기획하는 방안을 칸 영화제 측과 논의 중이다. 북한도 참여하면 더욱 좋을 것이다. 남북한의 복원된 고전 필름을 칸 영화제에서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는 것은 의미가 있을 것이다.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