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출장샵 -[카톡:ym85] (평양·

오산출장샵 -[카톡:ym85]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고상민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했다. 행사 나주출장샵 시작에 앞서 김 수원출장샵 위원장은 리 여사,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북측 인사들과 도열해 문 대통령 내외를 기다렸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 2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으며,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메운 15만명가량의 북한 주민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화동들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고서 화동들을 껴안기도 했고, 화동이 문 대통령에게 뭔가를 속삭이는 모습도 보였다. 입장을 마친 뒤 문 대통령이 손을 흔들자 장내 함성은 한층 더 커졌다. 이 과정에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문 대통령이 편히 앉을 수 있도록 의자를 밀어주기도 했다. 이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자리에 앉아 공연 관람을 시작했다. 김 여사는 공연이 시작되자 안경을 끼고 공연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고 문 대통령 역시 몸을 앞으로 숙여 관심 깊게 공연을 사천출장샵 지켜봤다. 특히 어린 학생들이 선보이는 리듬체조를 응용한 기예나 태권도 시연이 펼쳐질 때는 큰 박수를 보냈다. 지난 5월 판문점 정상회담 당시 기념사진이 카드섹션으로 나타나자 문 대통령은 흐뭇한 미소를 짓기도 했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 등 남측에서 유명한 노래가 공연될 때 문 대통령 내외는 이를 따라부르며 박자를 맞추는 모습을 보였다. 문 경주출장샵 대통령 내외와 따로 도착한 공식수행원을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특별수행원들도 자리를 잡고 공연을 관람했다. 한 시간 남짓 공연을 마친 후 김 위원장은 자리에서 일어나 마이크 앞으로 이동했다. 이 순간 자리를 메운 평양시민은 열렬한 박수와 환호성으로 김 위원장을 반겼고 문 대통령도 손뼉을 쳤다.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