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이 그동안 핵 합의에 따라 핵

이란이 그동안 핵 합의에 따라 핵 관련 활동을 자제해왔다는 것을 보여주는 한편, 미국을 겨냥해 핵관련 능력을 과시하려는 의도로도 읽힌다. 앞서 지난 송고

1989년 대선 이후 29년 만에 처음…부동층 움직임에 주목(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을 3주도 남기지 않은 현재까지 확실하게 판세를 의왕출장샵 주도하는 후보가 나타나지 않으면서 불투명성이 커지고 있다.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는 남양주출장샵 최근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30%를 넘기는 후보가 없는 아산출장샵 점을 들어 올해 대선이 역대 가장 치열한 선거가 될 것이라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 지지율 30%를 넘는 속초출장샵 후보가 없는 것은 지난 1989년 대선 이후 29년 만에 처음이다. 앞서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지난 14일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를 보면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지지율 26%로 선두였고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와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3%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의 지지율은 9%,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8%였다. 전체 후보 13명 중 나머지 8명은 3% 이하에 그쳐 의정부출장샵 의미 있는 지지율을 기록하지 못했다. 부동층으로 분류될 수 있는 응답자는 19%였다.

중국국제상회 부사무총장 Zhang Yi는 이 행사에 참석해 “Yili의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설립 후 이번 업그레이드까지 다양한 순천출장샵 분야를 다루고, 국가와 대륙 간에 연결 고리를 만들었으며, 여러 문화를 남원출장샵 통합했다”라며 “이를 통해 기업의 기술 수요를 충족시킬 뿐만 아니라 연구소의 혁신을 직접 이전하기까지 했다. Yili의 연구개발센터는 중국과 외국 간의 비정부 협력을 보여주는 우수한 사례로서, 세계 경제가 통합되는 미래 상황에서 기업의 발전을 도모하는 새로운 기준을 세웠다”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