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발표된 유엔 보고서 역시

이번에 발표된 유엔 보고서 역시 미얀마 법원의 이번 판결을 ‘특히 터무니없는’ 언론 탄압 사례라고 비난했다. 보고서는 이 밖에도 미얀마 군부와 정부가 통신, 공직기밀, 불법 연대, 전자상거래, 수출입, 항공기 관련 법을 언론을 통제하는 데 악용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미얀마 경찰은 지난해 6월 유엔이 정한 ‘마약퇴치의 날’을 맞아 소수민족 반군 지역에서 열린 마약 소각 행사를 취재한 기자를 불법 연대법 위반 혐의로 기소해 재판에 넘겼다. ‘불법 연대법’은 영국 식민지 시절에 생겨난 법으로 소수민족 반군을 불법 조직으로 간주하고, 이들의 행동을 사주하거나 이들과 내통하는 행위에 대해 최대 3년의 징역형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과거 군부독재 시절 사법당국이 반군 동조자와 반군 단체 회원, 구호단체 활동가 등을 이 법으로 처벌한 적이 있지만, 언론인에게 이 법을 적용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었다.

포항출장샵 또 몬순 강우와 동두천출장샵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순천출장샵 때(455㎜)보다 더 많은 550.9㎜의 집중호우로 대규모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각별한 충청남도출장샵 주의를 당부했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도 망쿳을 카테고리 5등급의 인천출장샵 허리케인에 상당하는 슈퍼 태풍으로 분류했다. 이에 따라 필리핀 재난 태백출장샵 당국은 해안가 저지대와 섬 주민 82만4천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지만, 실제 안전지대로 피신한 주민은 수만 명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적어도 밀양출장샵 520만 명이 태풍 영향을 받을 것으로 추산했고, 필리핀 적십자사는 1천만 명이 영향권에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망쿳이 지나는 경로에 있는 주택 5만5천 채가량이 파손 또는 붕괴 위험에 놓여 있는 것으로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