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출장샵 -[카톡:ym85] (모스크

이천출장샵 -[카톡:ym85] (모스크바=연합뉴스) 용인출장샵 유철종 특파원 = 독극물 중독 증세로 김포출장샵 입원했던 러시아의 반정부 성향 페미니즘 록그룹 ‘푸시 라이엇'(Pussy Riot) 남성 멤버 표트르 베르질로프(30)가 지난 14일(현지시간)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에호 모스크비’ 라디오 방송 등 러시아 현지 언론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같은 푸시 라이엇 멤버로 베르질로프의 여자 친구인 베로니카 니쿨쉬나는 14일 저녁 반정부 성향 인터넷매체 메두자에 “페탸(표트르의 애칭)가 의식을 되찾았고 중환자실에서 나왔다”고 전했다. 니쿨쉬나는 그러나 “페탸가 여전히 환각과 섬망 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르질로프는 14일 동두천출장샵 낮까지 무의식 상태에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니쿨쉬나는 베르질로프가 추가 치료를 위해 15일 독일 베를린으로 떠날 것이라고 소개했다. 푸시 라이엇의 남성 멤버인 베르질로프는 지난 11일 니쿨쉬나의 재판에 참석하고 난 뒤 심한 중독 증세를 보여 입원했다. 그의 발병 원인에 대한 공식 발표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지만 주변에선 그가 약물 과다 복용 증세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베르질로프의 가족들은 언론에 그가 어떤 약도 복용해온 바 없다고 밝혔다. 베르질로프는 지난 7월 15일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크로아티아 간 결승전에서 경찰 제복을 입고 경기장에 난입했던 4명 중 한 명이다. 이 소동으로 당시 경기는 1분간 김해출장샵 중단됐고 베르질로프는 경기장에 난입한 다른 여성 멤버 3명과 함께 15일간 구류 처분을 받았다. 베르질로프는 2012년 모스크바의 한 성당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당시 대통령 후보의 3기 집권에 반대하는 시위성 공연으로 징역 2년형을 선고받은 푸시 라이엇 멤버인 나데즈다 톨로콘니코바의 남편이기도 하다. 반정부 성향 록 그룹 멤버 중독 사건은 지난 3월 러시아 출신의 이중 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가 영국에서 군사용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발견된 사건으로 국제적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터져 주목받고 있다.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