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기자동차 산업은 중국 정

중국 전기자동차 산업은 중국 정부의 강력한 지원을 받고 있으므로 앞날이 매우 밝다. 소비재는 중국의 정치적 안정을 위해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됐다고 닉 버틀러는 지적했다. 중국 정부는 자국민에게 민주주의나 언론의 자유를 약속하는 대신 주거환경 개선, 자동차를 비롯한 소비재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더 나은 생활 수준을 약속했기 때문이다. 중국이 경제발전을 하면서 자동차 소유의 붐이 일고 있으며, 중산층도 자동차를 소유하게 됐다. 송고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가나 대통령 등 참석(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세계 평화를 위해 헌신한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이 조국인 아프리카 가나에서 마지막 작별인사를 했다. 가나 수도 아크라에서 13일(현지시간) 아난 전 사무총장에 대한 장례식이 국장으로 진행됐다고 AFP, dpa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행사장인 국제회의센터에는 나나 아쿠포 아도 가나 대통령을 비롯한 각국 전·현직 지도자들과 조문단 등 약 인천출장샵 2천명이 모였고 건물 밖에서도 가나 국민 수천명이 대형 스크린으로 장례식을 지켜봤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성남출장샵 유엔 사무총장은 “우리 시대에 드물게 코피 아난은 사람들이 보편적인 인류애라는 공동 목표를 향해 뭉치게 할 수 있었다”며 “그는 권력을 향해 진실을 말할 용기가 있었다”고 고인을 애도했다. 아난 전 총장의 부인 나네 아난은 “당신은 오랜 익산출장샵 여행을 시작했던 고향으로 돌아왔다”며 “당신의 지혜와 동정심은 우리를 계속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러의 크림병합 등으로 목포출장샵 조약 무의미”…양국 갈등 악화 예상(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과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분쟁 개입으로 양국이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의 우호조약 파기를 결정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 중지에 관한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우크라이나 대통령궁이 밝혔다. 대통령궁은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보도문에서 “지난 6일 국가안보·국방위원회가 과천출장샵 1997년 5월 31일 러시아와 체결한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을 중지하자는 우크라이나 외무부의 제안을 지지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날 포로셴코 대통령이 국가안보·국방위원회의 결정을 이행하라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소개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월 말 자국 외무부에 조약 안양출장샵 중지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조약 중지 결정 사실을 이달 말까지 러시아 측에 통보하고, 유엔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의 국제기구에도 알릴 예정이다. 지난 1997년 5월 체결돼 1999년 4월 발효한 조약에는 양국 간 전략적 파트너십, 국경 훼손 불가 원칙, 영토적 통합성 존중 등의 내용이 담겼다. 조약에는 양측의 이견이 없으면 10년 단위로 자동 연장된다는 단서 조항도 포함됐으나 우크라이나 측의 중지 결정으로 폐기 위기에 처했다. 경산출장샵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하고 뒤이어 동부 지역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는 등의 활동을 함으로써 우호 조약에 포함된 합의를 일방적으로 위반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우크라이나 측의 우호조약 파기 결정으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으로 촉발돼 증폭돼온 러-우크라 양국 간 갈등은 한층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