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VDN Technologies 한국 판매 AVP Simon Yoo

VVDN Technologies 한국 판매 AVP Simon Yoon은 “점점 경쟁이 치열해지는 시장에서 기업은 세계적인 차원에서 고객 관계를 유지하고 키워야 한다”라며 “한국 지사를 설립함으로써, 고객의 요구사항을 더욱 잘 파악하고,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잠든 아이 방치 예방하는 기능도 갖춰(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18일 경기 고양시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안전기술이 적용된 스타렉스 통학차량 14대를 ‘어린이 통학사고 제로 캠페인’에 선정된 어린이집과 천안출장샵 지역아동센터 등 속초출장샵 14곳에 기증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차는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안실련), 기술협력 파트너사와 함께 안전기능이 장착된 김천출장샵 어린이 통학차량을 제공하고 교통안전 교육을 벌여왔다. 올해는 4월부터 전국의 어린이 교육·보육기관으로부터 신청을 받아 보유한 통학차량의 노후 정도, 통학길의 교통사고 위험도 등에 대한 현장 조사와 전문가 심사를 거쳐 14개 기관에 신규 통학차량을 전달했다. 올해 기증된 통학차량에는 광명출장샵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된 어린이의 차량방치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슬리핑차일드 체크’ 기능이 탑재됐다. 구미출장샵 이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통학차량 도착시간, 승하차 상황을 학부모에게 알려주고, 운전자 등 책임자가 하차 후 차에 남은 아이가 있는지 확인한 뒤 NFC(근거리 무선통신) 태그를 찍도록 하는 것이다. 또 안전벨트 착용 확인 시스템, 어린이가 문에 끼인 경우 다시 여수출장샵 문이 열리는 문 끼임 방지시스템, 차량 주변 360도를 모니터링해 사각지대를 없애는 어라운드뷰, 정차 후 이동 때 경고음을 내는 전·후방 경보 알림시스템 등이 장착됐다. 현대차는 또 이와 오산출장샵 별도로 기술지원 대상 50개 기관을 선정해 이들이 운영하는 통학차량에 슬리핑차일드 체크 기능, 후방 경보 알림시스템, 후방 영상장치 등을 장착해줬다. 현대차는 안실련과 함께 이들 기관의 어린이들에게 ‘찾아가는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도 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빈번한 어린이 통학사고를 예방하려면 차의 안전기능뿐 아니라 의식 개선이 동반돼야 한다”며 “앞으로도 어린이 통학길 안전사고 예방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 can use these HTML tag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